바로가기 메뉴

생명의 삶
생명의 삶 방영 매일 00:00 | 업데이트 매일 00:00

바로가기
박종길 목사

예배자의 삶이 동반된 진실한 맹세 (욥기 31:1~23)

등록 2021.11.25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PC에서 영상 시청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브라우저를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시거나
구글 크롬 브라우저를 통해 이용해 주세요.

* VOD 플레이어는 Internet Explorer 11,
Edge,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되었습니다.

플레이어 이용 시 불편한 사항이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사항이 있다면 자유롭게 남겨주세요.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의견 남기기 →
닫기

생명의 삶

총 3624 편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오늘의 말씀

1 내가 내 눈과 약속하였나니 어찌 처녀에게 주목하랴
2 그리하면 위에 계신 하나님께서 내리시는 분깃이 무엇이겠으며 높은 곳의 전능자께서 주시는 기업이 무엇이겠느냐
3 불의한 자에게는 환난이 아니겠느냐 행악자에게는 불행이 아니겠느냐
4 그가 내 길을 살피지 아니하시느냐 내 걸음을 다 세지 아니하시느냐
5 만일 내가 허위와 함께 동행하고 내 발이 속임수에 빨랐다면
6 하나님께서 나를 공평한 저울에 달아보시고 그가 나의 온전함을 아시기를 바라노라
7 만일 내 걸음이 길에서 떠났거나 내 마음이 내 눈을 따랐거나 내 손에 더러운 것이 묻었다면
8 내가 심은 것을 타인이 먹으며 나의 소출이 뿌리째 뽑히기를 바라노라
9 만일 내 마음이 여인에게 유혹되어 이웃의 문을 엿보아 문에서 숨어 기다렸다면
10 내 아내가 타인의 맷돌을 돌리며 타인과 더불어 동침하기를 바라노라
11 그것은 참으로 음란한 일이니 재판에 회부할 죄악이요
12 멸망하도록 사르는 불이니 나의 모든 소출을 뿌리째 뽑기를 바라노라
13 만일 남종이나 여종이 나와 더불어 쟁론할 때에 내가 그의 권리를 저버렸다면
14 하나님이 일어나실 때에 내가 어떻게 하겠느냐 하나님이 심판하실 때에 내가 무엇이라 대답하겠느냐
15 나를 태 속에 만드신 이가 그도 만들지 아니하셨느냐 우리를 뱃속에 지으신 이가 한 분이 아니시냐
16 내가 언제 가난한 자의 소원을 막았거나 과부의 눈으로 하여금 실망하게 하였던가
17 나만 혼자 내 떡덩이를 먹고 고아에게 그 조각을 먹이지 아니하였던가
18 실상은 내가 젊었을 때부터 고아 기르기를 그의 아비처럼 하였으며 내가 어렸을 때부터 과부를 인도하였노라
19 만일 내가 사람이 의복이 없이 죽어가는 것이나 가난한 자가 덮을 것이 없는 것을 못 본 체했다면
20 만일 나의 양털로 그의 몸을 따뜻하게 입혀서 그의 허리가 나를 위하여 복을 빌게 하지 아니하였다면
21 만일 나를 도와주는 자가 성문에 있음을 보고 내가 주먹을 들어 고아를 향해 휘둘렀다면
22 내 팔이 어깨뼈에서 떨어지고 내 팔뼈가 그 자리에서 부스러지기를 바라노라
23 나는 하나님의 재앙을 심히 두려워하고 그의 위엄으로 말미암아 그런 일을 할 수 없느니라

 

 

오늘의 말씀요약

욥은 자신이 처녀를 주목하지 않기로 약속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이는 전능자가 주실 기업을 기대했기 때문입니다. 그는 하나님이 자신의 길을 살펴보시면 자신의 온전함을 아실 것이라고 말합니다. 또한 하나님의 재앙을 두려워해 가난한 자, 고아, 과부의 필요를 외면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속임과 탐욕에 대한 무죄 맹세 (31:1~12)
욥은 자신의 무죄를 ‘맹세’ 형태로 주장합니다. 맹세는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하는 것이기에 욥이 선택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발언 형식입니다. 31장에 나오는 욥의 무죄 맹세 주제는 대략 열 가지입니다. 1~12절에서는 그중 호색, 속임, 탐욕, 간음 등 네 가지 주제를 다룹니다. 특히 욥은 호색의 주제를 다루면서 자신이 눈과 ‘언약’을 맺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욥의 무죄 맹세는 예배하는 자가 성전에 들어가기 위해 통과해야 하는 ‘성전 입장 예식문’(시 15편)을 연상시킵니다. 욥이 고백하는 구체적 일상생활에서 그의 영성과 거룩함이 묻어납니다. 예배하는 자는 일상생활에서 이러한 삶의 제사가 동반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일상의 거룩한 삶을 ‘영적 예배’로 기쁘게 받으십니다(롬 12:1).


- 욥이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면서 맹세의 형식을 취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당당하게 맹세할 정도로 내가 지켜야 할 거룩함은 무엇인가요?


부끄럽지 않은 선행의 삶 (31:13~23)
하나님에 대한 바른 신앙 고백은 바른 삶으로 이어집니다. 이는 욥의 무죄 맹세를 통해 확인됩니다. 욥은 종들의 요구를 외면하거나 그들의 권리를 무시한 적이 없다고 합니다. 그러한 행동의 근거는 종을 지으신 분도, 종이 아닌 이를 지으신 분도 ‘한 분 하나님’이라는 사실입니다(잠 22:2). 유일하신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신앙 고백에 근거한 욥의 인간관이 신분의 차이를 뛰어넘게 하고, 천부적 인권을 인정하게 했습니다. 욥은 가난한 자와 도움이 필요한 자의 요구를 거절하지 않고 필요를 채워 주었습니다. 그는 약자의 권익을 위해서도 힘썼습니다. 그가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깊었기 때문입니다.


- 유일신 신앙과 창조주 하나님 신앙이 욥의 인간관에 미친 영향은 어떠한가요?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내가 공평하게 대할 대상은 누구인가요?

 

 

오늘의 기도

이해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도 주님을 경외하는 온전한 신앙인으로 살기 원합니다. 제 삶의 걸음이 진리의 길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주의하며, 음란함에 빠지지 않도록 마음과 눈을 지키게 하소서. 배고픈 이들에게 작은 것이라도 나누는 삶이 되게 하소서.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

추천 동영상

    공감 나눔 12616

    댓글 등록 폼
    0/400자
    시청자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