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미지

생명의 삶 정기구독 신청

  • <
  • 2월
2017. 2. 21 | 생명 길을 걷습니까, 땅의 길을 걷습니까? (누가복음 9:46~62)         노치형

오늘의 말씀

46 제자 중에서 누가 크냐 하는 변론이 일어나니
47 예수께서 그 마음에 변론하는 것을 아시고 어린아이 하나를 데려다가 자기 곁에 세우시고

48 그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아이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요 또 누구든지 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보내신 이를 영접함이라 너희 모든 사람 중에 가장 작은 그가 큰 자니라
49 요한이 여짜오되 주여 어떤 사람이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내쫓는 것을 우리가 보고 우리와 함께 따르지 아니하므로 금하였나이다

50 예수께서 이르시되 금하지 말라 너희를 반대하지 않는 자는 너희를 위하는 자니라 하시니라
51 예수께서 승천하실 기약이 차 가매 예루살렘을 향하여 올라가기로 굳게 결심하시고

52 사자들을 앞서 보내시매 그들이 가서 예수를 위하여 준비하려고 사마리아인의 한 마을에 들어갔더니

53 예수께서 예루살렘을 향하여 가시기 때문에 그들이 받아들이지 아니하는지라
54 제자 야고보와 요한이 이를 보고 이르되 주여 우리가 불을 명하여 하늘로부터 내려 저들을 멸하라 하기를 원하시나이까

55 예수께서 돌아보시며 꾸짖으시고

56 함께 다른 마을로 가시니라
57 길 가실 때에 어떤 사람이 여짜오되 어디로 가시든지 나는 따르리이다

58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우도 굴이 있고 공중의 새도 집이 있으되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도다 하시고
59 또 다른 사람에게 나를 따르라 하시니 그가 이르되 나로 먼저 가서 내 아버지를 장사하게 허락하옵소서

60 이르시되 죽은 자들로 자기의 죽은 자들을 장사하게 하고 너는 가서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라 하시고
61 또 다른 사람이 이르되 주여 내가 주를 따르겠나이다마는 나로 먼저 내 가족을 작별하게 허락하소서

62 예수께서 이르시되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합당하지 아니하니라 하시니라

 

오늘의 말씀요약  

제자들이 서로 누가 큰지 변론하자, 예수님은 그들 중 가장 작은 자가 큰 자라 하십니다. 사마리아에서 주님을 받아들이지 않기에 야고보와 요한이 저들을 멸하게 하자 하나, 예수님은 제자들을 꾸짖으십니다. 쟁기를 잡고 뒤돌아보는 자는 하나님 나라에 합당하지 않습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제자들의 변론(9:46~50) 

사람의 이름을 부르는 것은 그 사람을 안다는 표시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을 가까이하시며 자신을 알리셨고, 제자들은 복음을 전하며 주님의 이름으로 귀신을 쫓은 경험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그들은 주님을 전혀 모르는 사람처럼 자기들 중에 누가 크냐 는 변론을 합니다. 예수님은 가장 크신 분이지만 가장 작은 자로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들이 진정 예수님을 알았다면 어린아이라도 주님의 이름으로 영접했을 것입니다. 막상 함께하는 제자들은 예수님의 이름에 합당하지 않은 행동을 하는데, 외부 사람은 예수님의 이름으로 귀신을 내쫓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어느 집단에 속해 있느냐가 아니라 같은 곳을 바라보느냐입니다.

 

- 제자들의 변론과 배타적인 태도는 예수님의 가르침과 어떻게 다르나요? 내가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는 어떠한가요? 

 

하나님 나라에 합당한 사람(9:51~62)

생명 길은 위로 향해 있습니다(잠 15:24). 예수님은 승천하실 날이 가까워지자 예루살렘을 향해 올라가기로 결심하십니다. 천국으로 올라가는 사람은 고난도 기꺼이 직면합니다. 반면 생명 길을 모르는 사람에게는 땅의 길이 전부입니다. 사마리아인들은 유대인인 예수님과 제자들에게 길을 내주지 않습니다. 제자들은 저들을 멸하고 싶어 합니다. 땅의 길에 대한 주도권 싸움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를 꾸짖고 다툼을 피해 다른 마을로 돌아서 가십니다. 예수님의 거처는 이 땅이 아니라 천국이기에, 그분은 이 땅에서 안락함을 추구하지 않으십니다. 영적으로 죽은 자들은 땅의 길에서 지체하거나 예수님을 따르다가도 뒤를 돌아봅니다. 하지만 생명 길은 뒤로 나 있지 않습니다.

 

- 예수님이 가시는 길은 궁극적으로 어디를 향해 있나요? 부르심을 받았음에도  내가 예수님 따르기를 주저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이 세상에서의 큼과 작음이라는 틀에 매여, 주님이 제게 허락하신 사람과 사건의 참모습을 보지 못하는 어리석음이 얼마나 많은지요! 예수님처럼 제 삶을 십자가의 분명한 초점으로 바라보며, 온전한 생명 길을 걷게 하소서.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

큐티나눔 7

이 컨텐츠에 댓글을 등록합니다. 0/250

erestu 2017.02.21 13:19
새려할때에 주의 길로 이끌어 주소서. 어렵고 힘들다 느낄때, 주님이 안아주소서. 기도하는 모든이의 음성을 들으시고 친히 응답하여 주소서.모든 말씀 살아계신 우리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erestu 2017.02.21 13:17
힘으로는 힘듭니다. 주가 도와주셔야만 합니다. 불쌍히 여기셔서 성령의 임재하심을 둔한 제가 느끼고 찬양하게 하시옵소서, 물질적인 축복도 비처럼 내리셔서 소외되고 없는 사람들과 나누게 하시며 주의 일에 쓰임을 예비하소서. 조카들이 주님안에서 건강하고 바르며 현명하게 자랄수 있도록 주가 살펴주소서. 우리 가족이 주님만 두려워하고 형제간의 우애를 돈독히 하며 어머니께 효도하는 자녀되게 축복하여 주소서. 주여 제게오소서. 제게오셔서 제가 옆으로
erestu 2017.02.21 13:14
장애와 질병을 가진분들을 주님께서 고치셔서 기적을 보이소서. 소수의 사명감없는 성직자와 성도들때문에 전체 성도가 비난받지 않게 하시고 그들을 주의 품으로 돌이키소서. 모든 사명감 충만한 성직자분들과 선교사분들과 함께 하시어 그들이 주의 말씀을 전할때에 아무 어려움없게 하시옵소서. 삼촌들과 인범이를 주앞으로 인도할 능력을 주시옵소서. 그들이 주님을 알고 구원받게 도와주소서. 음란마귀를 물리쳐 이겨 주 앞에서 당당한 성도되게 도와주소서. 혼자의
erestu 2017.02.21 13:10
주님 감사합니다. 죄인이 회개하며 기도할 시간을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말뿐인 회개가 아닌 행동하는 회개되게 도와주소서. 이종원권사님,병용이 병마와 싸워 이겨 그들의 목소리로 주께 감사찬양하게 하소서. 성전건축을 주님께서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관장하시어 아무 문제없이 잘 마무리되게 역사하시오소서. 이로인해 시험에 드는 성도가 없게 하시며 모두 한마음으로 일조하게 하시옵소서. 주께 드린 약속을 우리교회를 시작으로 지켜나갈수 있게 도와주시옵소서.
breysh 2017.02.21 08:48
저의 믿음이 얼마나 보잘 것 없는지 다시 한번 깨닫습니다. 세상의 것에 집착하지 않게 하소서. 예수 그리스도가 가신 그 길을 따라 걸을 수 있는 결단의 믿음을 보이게 하시고, 어떠한 주저함이나 망설임 없이 아버지께 나아가는 제가 되게 하여 주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ansanhe7 2017.02.21 08:08
나를 주장하지 않는 자로서, 합력하여 선을 이루실 주님을 바라보는 하나님의 겸손한 자 되게 하소서
onnurimi 2017.02.21 06:48
가장 낮은 곳 낮은자로 섬길수 있는 믿음으로 이끌어 주시옵소서. 오늘도 믿는자로 살수 있께 도와 주시옵소서. 아멘.